소식

언론보도

[2021.05.10]독도 영토주권 강화 위해 민관이 하나로
[2021.05.10]독도 영토주권 강화 위해 민관이 하나로 조회수 39
독도 영토주권 강화를 위해 지자체와 경찰, 대학, 민간단체 등이 하나로 뭉쳤다.

경북도와 경북경찰청, 경북도의회, 경북도교육청, 울릉군과 영남대, 한국사진작가협회 7개 기관은 10일 오후 경북 안동시 경북경찰청에서 독도 영토주권 강화에 상호 협력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윤동춘 경북경찰청장, 임시종 경북도교육감 등이 참석했다.

이철우(왼쪽 4번째) 경북도지사와 윤동춘(5번째) 경북경찰청장 등이 10일 오후 경북경찰청 본관 앞에서 독도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경북경찰청 제공

독도 영토주권 강화를 위해 지자체와 경찰, 대학, 민간단체 등이 하나로 뭉쳤다.

경북도와 경북경찰청, 경북도의회, 경북도교육청, 울릉군과 영남대, 한국사진작가협회 7개 기관은 10일 오후 경북 안동시 경북경찰청에서 독도 영토주권 강화에 상호 협력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윤동춘 경북경찰청장, 임시종 경북도교육감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7개 기관은 독도 역사연구 및 홍보와 실무추진협의회 구성 등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국내외에 널리 홍보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데 필요한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영토주권 강화를 위해 △독도 역사 연구 및 홍보행사 공동개최 △각 기관 추진업무 및 상호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항 △실무추진협의회 구성·운영 △기타 독도 영토주권 강화를 위한 노력 등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30여명의 인원만 참석한 채 진행됐다. 협약식장엔 경북도립국악단이 ‘홀로아리랑’을 연주하며 독도가 대한민국 땅임을 재확인했다.

윤동춘 경북경찰청장은 “독도를 수호함에 있어 경찰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중요하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관계기관간의 협업체계를 확고하게 구축, 국민 모두가 독도에 한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기틀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경북경찰청은 1950년대 중반부터 독도의용수비대로부터 독도 경비업무를 넘겨받아 지금까지 독도경비의 최일선에 서 있다. 일반경찰, 전투경찰을 거쳐 2011년부터 ‘독도의경’으로 대표되는 의무경찰이 독도를 경비했다.

의무경찰제 축소 및 폐지를 앞두고 경북경찰청은 지난 2월15일부로 일반경찰로 완전 대체했다. 80여명의 일반경찰관들이 3개 지역대로 나눠 1개월씩 돌아가며 독도를 경비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독도경비대는 독도 입도시 안전관리는 물론 정부 및 지자체와 대학, 연구기관 등의 생태 역사 홍보자료 수집 지원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정광진 기자

*원문기사*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51015410002584?did=NA